조은세상 포토갤러리

   

제목: 염일방일 (拈一放一)
이름: 이석찬 * http://www.mountlove.net


등록일: 2014-09-02 21:20
조회수: 2233
 
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야 한다는 말입니다.
하나를 쥐고 또 하나를 쥐려한다면 그 두개를 모두 잃게 된다는 말이지요.

약 1천년 전에 중국 송나라 시절, 사마광이라는 사람의 어릴 적 이야기입니다.
한 아이가 커다란 장독대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는데,
어른들이 사다리 가져와라, 밧줄 가져와라, 요란법석을 떠는 동안 물독에 빠진 아이는 꼬로록 숨이 넘어갈 지경이었지요.
그 때 작은 꼬마 사마광이 옆에 있던 돌맹이를 주워들고 그 커다란 장독을 깨트려 버렸어요.

치밀한 어른들의 잔머리로 단지값, 물값, 책임소재 따지며 시간 낭비하다가 정작 사람의 생명을 잃게 하는 경우가 허다하지요.
더 귀한 것을 얻으려면 덜 귀한 것은 버려야 하나봅니다.

내게 있어 돌로 깨 부셔야 할 것은 무엇인가?

~친구 생각~
         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 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
181
 이석찬
 다 지난 일 인가? 2020-07-28 0 86
180
 이석찬
 월간 "사람과산" 인터뷰 2016-11-29 0 2019
179
 이석찬
 전시회 오픈 소식 2016-10-07 0 2020
178
 이석찬
 전시회 소식 2016-07-27 0 1994
177
 이석찬
 눈물 흘려 본적 있나요? 1 2015-12-13 0 1797
176
 이석찬
 소심 만득 2015-06-27 0 1980
175
 이상권
 회장님 잘 보았습니다........ 1 2015-01-14 0 1991
 이석찬
 염일방일 (拈一放一) 2014-09-02 0 2233
173
 이석찬
 남의걸 보면 내 것이 보인다 1 2014-06-25 0 2558
172
 이석찬
 작은 행복 2 2014-05-14 0 2542
171
 곽경보
 오늘따라 그리운 사람. 1 2014-04-24 0 2609
170
 이석찬
 뭔 생각 하고 사는지. 1 2014-04-15 0 2356
169
 이석찬
 멋진 바디 연출 1 2014-02-10 0 2232
168
 이석찬
 필드 테스트 3 2014-01-09 0 2514
167
 이석찬
 세월의 무상 함이여! 2 2014-01-08 0 2404
166
 이석찬
 이틀 간의 헛 수고. 2 2013-12-15 0 2378
165
 이석찬
 나 어쩨? 2 2013-11-29 0 2481
164
 이석찬
 이런 가을도 있더라 3 2013-10-27 0 2339
163
 이석찬
 단 상 2013-10-01 0 2359
162
 이석찬
 일 장 춘 몽 3 2013-09-01 0 2657
    
1 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enFre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