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은세상 포토갤러리

   

제목: 夏日對酒(하일대주) 가
이름: 이석찬 * http://www.mountlove.net


등록일: 2012-12-21 11:19
조회수: 4142
 
(하일대주 : 夏日對酒) - 다산 정약용(茶山 丁若鏞)


后王有土田(후왕유토전) : 임금이 땅 가지고 있는 것이
譬如富家翁(비여부가옹) : 말하자면 부잣집 영감 같은 것
翁有田百頃(옹유전백경) : 영감 밭이 일백 두락이고
十男各異宮(십남각이궁) : 아들 열이 제각기 따로 산다면
應須家十頃(응수가십경) : 당연히 한 집에 열 두락씩 주어
飢飽使之同(기포사지동) : 먹고 사는 형편을 같게 해야지
黠男呑八九(힐남탄팔구) : 약은 자식이 팔구십 두락 삼켜버리면
癡男庫常空(치남고상공) : 못난 자식은 곳간 늘 비기 마련이고
黠男粲錦服(힐남찬금복) : 약은 자식 비단옷 찬란할 때
癡男苦尫癃(치남고왕륭) : 못난 자식은 병약에 시달리겠지
翁眼苟一盻(옹안구일혜) : 영감이 눈으로 그 광경 보면
惻怛酸其衷(측달산기충) : 불쌍하고 속이 쓰리겠지만
任之不整理(임지불정리) : 맡겨버리고 직접 정리를 않았기에
宛轉流選(완전유서동) : 서쪽 동쪽 제멋대로 돼버린 게지
骨肉均所受(골육균소수) : 똑같이 받은 뼈와 살인데
慈惠何不公(자혜하불공) : 사랑이 왜 불공정한가
大綱旣隳圮(대강기휴비) : 근본 강령이 무너져버렸기에
萬事窒不通(만사질불통) : 만사가 따라서 꽉 막힌 것이지
中夜拍案起(중야박안기) : 한밤중에 책상을 치고 일어나
歎息瞻高穹(탄식첨고궁) : 탄식하며 높은 하늘을 본다네
芸芸首黔者(운운수검자) : 많고 많은 머리 검은 자들
均爲邦之民(균위방지민) : 똑같이 나라 백성들인데
苟宜有徵斂(구의유징렴) : 무엇인가 거두어야 할 때면
哿矣是富人(가의시부인) : 부자들을 상대로 해야 옳지
胡爲剝割政(호위박할정) : 어찌하여 피나게 긁어가는 일을
偏於傭丐倫(편어용개윤) : 유독 힘 약한 무리에게만 하는가
軍保是何名(군보시하명) : 군보라는 것은 대체 무엇인지
作法殊不仁(작법수불인) : 자못 좋지 않게 만들어진 법이야
終年力作苦(종년역작고) : 일 년 내내 힘들여 일을 해도
曾莫庇其身(증막비기신) : 제몸 하나 가릴 길이 없고
黃口出胚胎(황구출배태) : 뱃속에서 갓 태어난 어린 것도
白骨成灰塵(백골성회진) : 백골이 진토가 된 사람도
猶然身有徭(유연신유요) : 그들 몸에 요역이 다 부과되어
處處號秋旻(처처호추민) : 곳곳에서 하늘에 울부짖고
冤酷至絶陽(원혹지절양) : 양근까지 잘라버릴 정도니
此事良悲辛(차사양비신) : 그 얼마나 비참한 일인가
戶布久有議(호포구유의) : 호포 문제도 오랜 논의 끝에
立意差停勻(입의차정균) : 제법 균등을 기하는 안을 세워
往歲平壤司(왕세평양사) : 작년에 평양 감영에서
薄試纔數旬(박시재수순) : 겨우 몇십 일 시험하다 말았다네
萬人登山哭(만인등산곡) : 만인이 산에 올라 통곡하거니
何得布絲綸(하득포사륜) : 무슨 재주로 왕의 말씀 선포하리
格遠必自邇(격원필자이) : 먼 곳 가려면 가까운 데서 시작하고
制疏必自親(제소필자친) : 소원한 자 다스리려면 가까운 자부터 해야지
如何羈馽具(여하기칩구) : 어찌하여 고삐와 굴레를 가지고
先就野馬馴(선취야마순) : 야생마부터 먼저 길들이려 드는가
探湯乃由沸(탐탕내유비) : 놀라 손 떼는 것은 물이 끓기 때문
計謀那得伸(계모나득신) : 소기의 목적을 어떻게 달성하랴
西民久掩抑(서민구엄억) : 서쪽 백성들 오랜 세월 억눌리어
十世閡簪紳(십세애잠신) : 열 대를 두고 벼슬 한 장 없으니
外貌雖愿恭(외모수원공) : 겉으로야 공손한 체할망정
腹中常輪囷(복중상윤균) : 뱃속은 언제나 불평불만이지
漆齒昔食國(칠치석식국) : 왜놈들 먼저 나라 삼켰을 때
義兵起踆踆(의병기준준) : 의병이 일어나 활약했지만
西民獨袖手(서민독수수) : 서쪽 백성들은 수수방관했는데
得反諒有因(득반량유인) : 그렇게 갚은 것 원인이 있어서지
拊念腸內沸(부념장내비) : 생각하면 할수록 속이 끓어올라
痛飮求反眞(통음구반진) : 술이나 진탕 마시고 천진 되찾으려네
耕者必蓄食(경자필축식) : 농가엔 반드시 식량을 비축하여
三年蓄一年(삼년축일년) : 삼년이면 일년치를 비축하고
九年蓄三年(구년축삼년) : 구년이면 삼년치를 비축하여
檢發以相天(검발이상천) : 검발하여 백성 먹여 살리는 건데
社倉一濫觴(사창일람상) : 한번 사창이 시작된 후로
萬命哀顚連(만명애전연) : 불쌍히도 수많은 목숨 떠돌이 됐지
債貸須兩願(채대수량원) : 빌려주고 빌리는 건 두 쪽이 다 맞아야지
强之斯不便(강지사불편) : 억지로 시행하면 그건 불편한 거야
率土皆掉頭(솔토개도두) : 천하 백성이 다 머리 흔들지
一夫無流涏(일부무유정) : 군침 흘리는 자는 한 명도 없어
春蠱受一斗(춘고수일두) : 봄철에 좀먹은 것 한 말 받고
秋糳二斗全(추糳이두전) : 가을에 정미 두 말을 갚는데
況以錢代蠱(황이전대고) : 더구나 좀먹은 쌀값 돈으로 내라니
豈非賣糳錢(기비매糳전) : 정미 팔아 돈으로 낼 수밖에
贏餘肥奸猾(영여비간활) : 남는 이윤은 교활한 관리 살찌워
一宦千頃田(일환천경전) : 환관 하나가 밭이 천 두락이고
楚毒歸圭蓽(초독귀규필) : 백성들 차지는 고생뿐이어서
割剝紛箠鞭(할박분추편) : 긁어가고 벗겨가고 걸핏하면 매질이라
銼鍋旣盡出(좌과기진출) : 가마솥 작은 솥을 모두 다 내놨기에
孥粥犢亦牽(노죽독역견) : 자식이 팔려가고 송아지도 끌려간다네
休言備軍儲(휴언비군저) : 군량미 비축한다 말도 말게나
此語徒諞諓(차어도편전) : 그 말은 교묘하게 둘러맞추는 말일 뿐
封庫逼歲除(봉고핍세제) : 섣달 그믐 임박해서 창고문 닫아 걸고
傾囷在春前(경균재춘전) : 새봄이 되기 전에 곳간이 바닥나니
庤稸僅數月(치축근수월) : 쌓아둔 기간은 겨우 몇 달뿐이요
通歲常枵然(통세상효연) : 그 나머진 일 년 내내 비어있는 꼴이지
軍興本無時(군흥본무시) : 언제 어찌 될지 몰라 대비라면
何必巧無愆(하필교무건) : 그때만 꼭 탈 없으란 법 있다던가
休言給農饟(휴언급농양) : 농가 식량 대준다는 그 말도 하지 말게
慈念太勤宣(자념태근선) : 지나치게 사랑을 베푸는 소리로세
兒女旣析産(아녀기석산) : 자녀들이 제각기 살림을 났으면
父母許自專(부모허자전) : 부모로선 넌지시 저희들 하는 대로
靡嗇各任性(미색각임성) : 헤프거나 아끼거나 저들 성격에 맡겨야지
何得察粥饘(하득찰죽전) : 죽 쑤어라 뭘 해라 간섭할 게 뭐라던가
願從夫婦議(원종부부의) : 부부끼리 상의해서 하는 것을 좋아하지
不願父母憐(불원부모련) : 부모의 사랑은 바라지도 않는다네
常平法本美(상평법본미) : 상평의 그 법이 원래 좋았는데
無故遭棄捐(무고조기연) : 아무런 까닭 없이 버림을 당했으니
已矣且飮酒(이의차음주) : 다 두고 술이나 마시자꾸나
百壺將如泉(백호장여천) : 백 병 술이 샘물같이 되게
春塘歲試士(춘당세시사) : 해마다 춘당대에서 과거시험 보이는데
萬人爭一場(만인쟁일장) : 수많은 사람이 한 자리에서 겨루니
縱有百離婁(종유백이루) : 눈 밝은 이루가 백 명 있어도
鑑視諒未詳(감시량미상) : 낱낱이 감시할 수는 없는 일이지
任施紅勒帛(임시홍륵백) : 붉은색으로 멋대로 그어버리고
取準朱衣郞(취준주의랑) : 당락은 오로지 시관 손에 달렸다네
奔彴落九天(분박락구천) : 유성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면
萬目同瞻昻(만목동첨앙) : 눈 달린 자 다 쳐다보기 마련이지
敗法啓倖心(패법계행심) : 법을 깨고 요행심만 길러
擧世皆若狂(거세개약광) : 온 세상이 모두 미친 듯하다네
于今識者論(우금식자론) : 지금 와서 식자들 말로는
追咎卞季良(추구변계량) : 옛날 변계량을 탓한다네
詩格本卑陋(시격본비루) : 원래 격조가 낮은 시로
流害浩茫洋(유해호망양) : 너무 엄청난 해독을 끼쳐
村村坐夫子(촌촌좌부자) : 마을마다 앉아 있는 선생들이
敎授非漢唐(교수비한당) : 한과 당의 것은 가르치지 않고
何來百聯句(하래백련구) : 어디서 온 것인지 백련구만
吟誦方滿堂(음송방만당) : 읊고 외우느라 방 안이 가득하고
項羽與沛公(항우여패공) : 항우 그리고 패공에 관한 것만
支離連篇章(지리연편장) : 지루하게 쓰고 또 쓰고 한다네
姜柏放豪嘴(강백방호취) : 강백은 입부리가 호탕했고
盧兢抽巧腸(노긍추교장) : 노긍은 기교한 표현 잘했는데
終身學如聖(종신학여성) : 한평생을 그 짓만 배웠지
逝不窺蘇黃(서불규소황) : 소동파 황정견은 엿보려 들지 않아
縱爲閭里雄(종위려리웅) : 시골에선 비록 내노라하였지만
又昧時世粧(우매시세장) : 한 시대를 장식할 줄 몰랐다네
世世不成名(세세불성명) : 대를 이어 이름 하나 못 이루고도
猶未歸農桑(유미귀농상) : 돌아가 농사짓지도 않았는데
選擧且未論(선거차미론) : 뽑히고 말고는 고사하고
文字尙天荒(문자상천황) : 문자래야 아직 미개 상태였지
那將萬箇竹(나장만개죽) : 어찌하면 대나무 만 그루로
束箒千丈長(속추천장장) : 천 길 되는 빗자루를 만들어
盡掃秕穅塵(진소비강진) : 쭉정이 먼지 따위 싹싹 쓸어서
臨風一飛颺(임풍일비양) : 한꺼번에 바람에 날려버릴까
山嶽鍾英華(산악종영화) : 산악이 영재를 만들어낼 때
本不揀氏族(본불간씨족) : 씨족을 가려서 만들 리 없고
未必一道氣(미필일도기) : 한 가닥 도기가 반드시
常抵崔盧腹(상저최노복) : 최노의 뱃속에만 있으리란 법 없지
寶鼎貴顚趾(보정귀전지) : 솥은 솥발이 뒤집혀야 좋고
芳蘭生幽谷(방난생유곡) : 난초도 깊은 골짝에서 나는 법
魏公起叱嗟(위공기질차) : 위공은 비첩의 소생이었고
希文河葛育(희문하갈육) : 희문도 개가녀 아들이었으며
仲深出瓊海(중심출경해) : 중심은 먼 변방에서 났지만
才猷拔流俗(재유발유속) : 지모가 모두 세상에 뛰어났거늘
如何賢路隘(여하현로애) : 어찌하여 등용 길이 그리도 좁아
萬夫受局促(만부수국촉) : 수많은 사람들 뜻을 펴지 못할까
唯收第一骨(유수제일골) : 오직 제일골만 수용을 하고
餘骨同隸僕(여골동예복) : 나머지 품골은 종처럼 대하기에
西北常摧眉(서북상최미) : 서북 사람들 늘 얼굴 찡그리고
庶孼多痛哭(서얼다통곡) : 서얼들은 많이 통곡들 하지
落落數十家(낙락수십가) : 당당한 수십 가문이
世世呑國祿(세세탄국록) : 대대로 국록을 먹어왔는데
就中析邦朋(취중석방붕) : 그 중에서 패가 서로 갈리어
殺伐互翻覆(살벌호번복) : 엎치락뒤치락 서로 죽이며
弱肉强之食(약육강지식) : 약자의 살을 강자가 먹고는
豪門餘五六(호문여오육) : 대여섯집 남아 거드름 떠는데
以玆爲卿相(이자위경상) : 경상도 그들이 다 하고
以玆爲岳牧(이자위악목) : 악목도 그들이 다 하며
以玆司喉舌(이자사후설) : 후설 맡은 자도 그자들이고
以玆寄耳目(이자기이목) : 이목 노릇도 그들이 다 하며
以玆爲庶官(이자위서관) : 모든 관직도 그들이 다 해먹고
以玆監庶獄(이자감서옥) : 그들이 나서서 옥사도 살핀다네
遐氓産一兒(하맹산일아) : 하시골 백성 아들 하나 낳아
俊邁停鸞鵠(준매정란곡) : 빼어난 기품이 난곡 같고
兒生八九歲(아생팔구세) : 팔구세 되도록 자라서는
氣志如秋竹(기지여추죽) : 지기가 가을철 대나무 같아
長跪問家翁(장궤문가옹) : 아비 앞에 꿇어앉아 묻기를
兒今九經讀(아금구경독) : 이 자식 지금 구경을 다 읽고
經術冠千人(경술관천인) : 경술이 누구보다 으뜸이오니
倘入弘文錄(당입홍문록) : 홍문관에 들어갈 수 있겠지요
翁云汝族卑(옹운여족비) : 아비 말이 너는 지체가 낮아
不令資啓沃(불령자계옥) : 임금을 곁에서 돕게 않는단다
兒今挽五石(아금만오석) : 이 자식 지금 큰 활을 당기고
習戎如郤縠(습융여극곡) : 무예가 극곡과 같으니
庶爲五營帥(서위오영수) : 그러면 오영의 장수나 되어
馬前樹旗纛(마전수기독) : 말 앞에다 대장기를 세워보렵니다
翁云汝族卑(옹운여족비) : 아비 말이 너는 지체가 낮아
不許乘笠轂(불허승립곡) : 장군 수레도 타게 않는단다
兒今學吏事(아금학리사) : 이 자식 지금 관리 사무를 배워
上可龔黃續(상가공황속) : 공황의 뒤를 이을 만하오니
應須佩郡符(응수패군부) : 그냥 고을살이 인끈이나 차고
終身厭粱肉(종신염량육) : 죽도록 고량진미 즐기오리다
翁云汝族卑(옹운여족비) : 아비 말이 너는 지체가 낮아
不管循與酷(불관순여혹) : 순리도 혹리도 네겐 상관 안 돼
兒乃勃發怒(아내발발로) : 자식놈 그제야 노발대발하면서
投書毁弓韣(투서훼궁독) : 책이고 활이고 던져버리고
摴蒲與江牌(저포여강패) : 쌍륙놀이와 골패놀이
馬弔將蹴鞠(마조장축국) : 마작놀이 공차기놀이로
荒嬉不成材(황희불성재) : 허랑방탕 아무것도 되지 못하고
老悖沈鄕曲(노패침향곡) : 시골구석에 늙어 파묻혀버리지
豪門産一兒(호문산일아) : 부호 집안은 자식 하나 낳아
桀驁如驥騄(걸오여기록) : 헌걸차기 천리마 같고
兒生八九歲(아생팔구세) : 그 아이 팔구세가 되어
粲粲被姣服(찬찬피교복) : 예쁘장한 옷을 입고 다니면
客云汝勿憂(객운여물우) : 객들 말이 너는 걱정 없다
汝家天所福(여가천소복) : 너희 집은 하늘이 복 내린 집이고
汝爵天所定(여작천소정) : 네 벼슬도 하늘이 정해놓아
淸要唯所欲(청요유소욕) : 청관 요직 원대로 되리니
不須枉勞苦(불수왕노고) : 무단히 헛고생 해가면서
績文如館(적문여과독) : 글공부 일과삼아 할 것 없고
時來自好官(시래자호관) : 때 되면 좋은 벼슬은 저절로 오리니
札翰斯爲足(찰한사위족) : 편지 장이나 쓸 줄 알면 족하다
兒乃躍然喜(아내약연희) : 그 아이 깡총깡총 좋아라고
不復窺書簏(불복규서록) : 책상자는 거들떠보지도 않고
馬弔將江牌(마조장강패) : 마작이며 골패라든지
象棋與雙陸(상기여쌍륙) : 장기 바둑 쌍륙에 빠져
荒嬉不成材(황희불성재) : 희롱해롱 인재 못 되고 말지
節次躋金玉(절차제금옥) : 절차 따라 금마 옥당 오른다 해도
繩墨未曾施(승묵미증시) : 먹줄 한 번 못 맞아본 나무가
寧爲大厦木(영위대하목) : 어떻게 큰 집 재목 될 것인가
兩兒俱自暴(양아구자폭) : 두 집 자식 다 자포자기로
擧世無賢淑(거세무현숙) : 세상천지에 어진 자라곤 없어
深念焦肺肝(심념초폐간) : 곰곰 생각하면 속만 타기에
且飮杯中醁(차음배중록) : 또 술잔이나 들어 마신다네
         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 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
161
 이석찬
 소소한 일상 1 2013-07-17 0 2736
160
 이석찬
 월출산 스케치 3 2013-04-27 0 3383
159
 이석찬
 올 봄 첫 출사 2013-04-14 0 3209
158
 이석찬
 봄은 온 듯 한데. 2013-04-08 0 3044
157
 이석찬
 바람 이였으면. 1 2013-03-19 0 3176
156
 이석찬
 항상 행복하시길. 2 2013-02-10 0 3309
155
 이석찬
 나눌 수록 행복합니다 2013-01-22 0 2921
 이석찬
 夏日對酒(하일대주) 가 2012-12-21 0 4142
153
 이석찬
 잠 못 드는 밤. 1 2012-12-20 0 3112
152
 정재영
 노고단 사진요. 3 2012-11-28 0 3169
151
 이석찬
 곰 팡이 피겠네! 5 2012-10-30 0 3385
150
 이석찬
 혼자 한다는 것, 4 2012-09-25 0 3432
149
 이석찬
 불쌍도 하지! 3 2012-07-20 0 3462
148
 곽경보
 함 보시요... 1 2012-07-20 0 3389
147
 이석찬
 이 아침에 음악이라도, 2012-07-17 0 3229
146
 이석찬
 디카의 진화 어디까지? 1 2012-06-25 0 2975
145
 이석찬
 카메라 팔아야겠다 2 2012-06-19 0 3373
144
 이석찬
 옛날 옛적에, 2 2012-06-11 0 2986
143
 이석찬
 그리움 인가? 3 2012-06-05 0 2997
142
 곽경보
 Your order from Ffordes Photographic 2 2012-05-20 0 3010
      
 1   2   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enFree